보도자료

내용보기 페이지입니다.
범죄로부터 안전한 시민의 삶을 위한 민선6기 핵심공약 - 부산시, 2017년 다복동 안심마을(CPTED) 조성사업 추진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7-03-22 11:50:15 조회 1,188

부산시는 셉테드(CPTED, 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 사업을  전역으로 확산하기 위하여 주거취약지 환경개선이 필요한 4곳을 선정해 ‘2017 다복동 안심마을(CPTED) 조성사업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2 자치구·군으로부터 13개소 사업대상지를 신청받아 경찰·도시재생지원센터  관련전문가로 구성된 셉테드 실무협의회 위원의 현장조사와 심사를 거쳐 영도구 대평동 연제구 연산동 사하구 신평동 해운대구 우동을 최종 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

 

  부산시는 부산광역시도시재생지원센터와 ·수탁협약을 체결하여 이들 지역에 대한 범죄 유발환경조사주거환경조사사회인구학적 조사  주민 직접 면접조사 등을 통해 지역 맞춤형 설계를 시작하여 큰길로 안내하는 유도선 표시 △공·폐가 차단시설  출입방지 시설 설치 주민공동이용 시설물 설치 보안등반사경  소화기 등을 설치하여 올해 말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민선 6 서병수 시장의 공약사항인 부산형 셉테드사업은 지난 2013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2016년까지 15개소 주거환경 불량지범죄취약지에 사업을 추진하였다지속적인 주민 면담과 주민설명회를 통해 지역 주민이 사업에 직접 참여토록 유도하고기존 지역공동체가 일정 역할을 분담하도록 사업을 전개함으로써 시민의 심리적 안정과 쾌적한 환경 지원해당 지역의 범죄 발생률을 낮추는  시민들의 신뢰 속에 셉테드 사업이 확산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셉테드(CPTED) 사업 5년차를 맞아 경찰전문가가 포함된 유관기관간 협업체계가 마련되고자치구군별 범죄예방 환경디자인조례 제정  제도정비가 이루어졌다또한 사업대상지 선정디자인 설계주민설문조사  사업수행단계별 관할 자치구를 참여시켜 사후 유지관리체계가 구축됨으로써 향후 다복동 안심마을(CPTED) 조성사업의 속도는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다 전망했다.

이름 비밀번호